“中, 안보리 대응동의”..G8문안보다는 약해질듯

중국이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입장 발표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안보리가 채택할 문안은 지난주 G8(주요 20개국) 정상회담에서의 대북 비난성명보다 수위가 약해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을 방문중인 정부 고위 당국자는 30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의 천안함 논의 동향과 관련, “그동안의 협의를 통해 (안보리가 채택할) 문안들에 대한 의견 접근은 이뤄지고 있다”면서 “마지막으로 갈수록 큰 쟁점들은 남아 있으며, 그것은 더 협의를 해 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특히 중국의 입장과 관련, “중국도 유엔 안보리에서 입장을 내야 한다는데 동의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면서 “현재 문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G8 성명 문안 내용이 비교적 괜찮다”면서 “그것이 하나의 참고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그 내용을 바탕으로 안보리 협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그는 “포괄적으로 보면 G8 문구가 좋은 참고가 되겠지만, (성명 채택의) 구성이 다르고 논의 주체가 다르기 때문에 문구가 똑같이 되는 것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면서 “안보리 문구는 G8보다 좀 더 `델리케이트’ 할 수 있으며, 최종 결과물을 섬세하게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G8성명 채택 당시 논의에 참여하지 않았던 중국이 안보리 이사국에 포함돼 있는 만큼, 안보리에서의 천안함 사건 관련 대북 비난성명 내용이 G8성명보다 약해질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당국자는 이어 안보리 대응이 의장성명이 될지 여부에 대해서는 “내용을 위주로 보고 어떤 용기에 담느냐는 그 다음의 문제”라고 말했고, 안보리 협의가 마무리되는 시기에 대해서는 “대개 6∼7월은 생각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는 또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안보리의 대북대응 이후 미국이 양자차원에서 독단적인 대북제재 조치가 있을 것임을 확인하면서 “금융 및 여타 부문에서 검토가 진행중”이라고 추가적인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방침 등을 전했다.


그는 미국이 마카오의 은행인 BDA(방코델타아시아)에서 북한 자금 2천400만달러를 과거 동결시켰던 것과 같은 방식의 제재를 검토중이라고 일부 일본 언론이 보도한데 대해 “조금 거리가 있다”면서 “특정 은행을 정해서 뭘 어떻게 하겠다는 정황은 아닌 것 같다”고 부인했다.


이와 관련, 그는 “(북한의 금융거래를 제한하는) 일반적 기준을 만드는 쪽이 아닌가 싶다”면서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가) 실질적으로 새로운 것이 적을 수 있지만, 운영하기에 따라 임팩트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천안함 사건 국면이 마무리된 가을 이후 북핵 6자회담 재개 전망에 대해서는 “그때 가서 평가를 할 것”이라면서 “안보리에서 (천안함과 관련해) 어떤 결과를 얻느냐에 따라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한미 양국은 북한 내 최근 움직임이 권력승계와 관련될 수 있다는 전제하에 관련 정보 교환을 강화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