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진핑 항미원조전쟁 발언’은 정부 정론”

중국 정부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부주석의 “항미원조전쟁은 침략에 맞선 정의로운 전쟁이었다”는 6.25전쟁 관련 발언에 대해 중국 정부를 대표한 정론(定論)이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마자오쉬(馬朝旭)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시 부주석이 항미원조전쟁 참전 60주년 좌담회에서 중국 정부를 대표해 이 문제에 관한 입장을 천명했다”며 “중국은 그 역사 문제에 대해 일찍이 정해진 정론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중화민족은 평화를 사랑하는 민족으로서 평화공존의 원칙하에 유관 국가들과 우호협력 관계를 계속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중국은 지역은 물론 나아가 세계 평화와 안정에 적극 공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 부주석은 항미원조전쟁 65주년 기념일인 지난 25일 참전 노병들을 초청한 가운데 열린 좌담회에서 “위대한 항미원조전쟁은 평화를 지키고 침략에 맞선 정의로운 전쟁이었다”라며 참전 정당성을 주장하고 북한과의 혈맹 관계를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미 양국은 시 부주석의 발언에 대해 강력 반발했다. 김성환 외교부장관은 27일 “북한의 남침에 의한 전쟁이라는 것은 변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밝혔으며, 같은날 월터 샤프 한미연합군사령관도 “한국전쟁은 북한의 침공에 의한 전쟁이었다”고 강조했다.


필립 크롤리 미국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도 28일 “내게는 옳은 얘기로 들리지 않는다”며  “돌아가서 역사책들의 먼지를 털어봐야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