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진핑 “국군포로·납북자, 인도적 해결”

중국 시진핑 국가부주석이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에 대한 인도적 접근 입장을 거론했다.


시 부주석은 17일 서울 세종로 중앙정부청사에서 가진 정운찬 국무총리와의 회담에서 “중국은 국내법 국제법에 따라 인도적 견지에서 이(국군포로,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 총리는 “(북한을 탈출해 중국에 있는) 국군포로와 납북자 가족이 원래 한국 국민이라는 점을 감안해 중국 측이 관례대로 소재 확인과 조기 송환(한국 입국)에 각별히 배려해 달라”고 당부했고, 시 부주석은 이에 “총리가 표명한 관심을 각별히 유념하겠다”고 답변했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에도 국군포로나 납북자 출신 탈북자들의 한국 송환에는 암묵적인 협조를 해 왔지만, 최근 국군포로 정 모씨가 중국 공안에 체포돼 4개월째 억류되는 등의 문제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정 총리는 북핵 문제와 관련해 “그동안 중국이 북한의 비핵화와 6자회담 복귀를 위해 노력한 것을 안다”며 최근 미북 대화를 계기로 6자회담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중국이 의장국으로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시 부주석은 북한 비핵화 목표를 위해 6자회담이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는 데 동감을 표하고 이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나가자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한 ‘동북공정’ 등 한중 역사 문제에 대해 “역사는 대단히 민감한 사안이므로 양국 관계가 영향을 받을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시 부주석은 “지난 2004년 맺은 양해사항에 따라 정치 문제와 역사 연구 문제를 분리해 대응하고 있다”며 “다만 이 문제가 양국의 우호협력 관계를 해치는 일이 없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