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수배 밀수업자 북한서 체포돼 강제송환

북한에서 10년 동안 도피 생활을 해온 중국인 밀수업자가 북한 당국에 검거돼 중국에 인도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중국 법제일보(法制日報) 인터넷판에 따르면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의 변경부대는 지난 11일 지명 수배 중인 중국인 류(劉, 53)모 씨를 북한으로부터 인계받았다.


류 씨는 2000년 8월 담배 밀수 혐의로 단둥 해관(세관)에 체포됐으나 보석으로 풀려나 조사를 받던 중 도주해 단둥 공안당국에 의해 지명 수배를 받아왔다.


단둥 변경부대는 이달 초 류 씨가 10년 전인 2001년 북한으로 잠입했다는 첩보를 입수, 북한에 협조를 요청했으며, 북한 당국은 최근 류씨를 체포, 중국에 인도했다.


랴오닝 공안당국이 북·중 공안기관 공조를 통해 중국인 범죄 용의자를 북한으로부터 넘겨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법제일보는 전했다.


북한이 류씨를 중국에 인도한 것은 양국이 맺은 ‘변경지역과 국가 및 사회안전질서 보호를 위한 상호 합작회의’ 규정에 따른 것이다. 중국도 이 규정에 따라 중국 내 탈북자들이 검거되면 북송하고 있다.


한 탈북자는 “류 씨가 북한에서 10년 동안 신분을 숨기고 살았다는 자체가 이채롭다”면서 “북한과 중국을 몰래 오가며 밀수업자로 행세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