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선전부장 방북…미사일 발사 자제 요청하나

류치바오(劉奇葆) 중국 공산당 선전부장 겸 정치국원이 29일 북한을 방문한다.

중국 신화통신은 28일 “류 부장이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 북한 노동당과 라오스 인민혁명당, 베트남 공산당의 초대로 3국을 순방한다”고 보도했다. 류 부장의 방북은 시진핑(習近平) 당 총서기 체제 출범 이후 첫 고위급 인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류 부장은 이틀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 중국 18차 당 대회 결과를 북한 측 고위 인사들에게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방북 기간에 김정은을 만나 시 총서기의 구두 친서를 전달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관측된다. 

5년 전 17차 당 대회 직후에도 류윈산(劉云山) 당시 선전부장이 방북, 김정일을 만나 후진타오(胡錦濤) 총서기의 구두 친서를 전한 바 있다.  

류 부장의 이번 방북은 당 대회 결과를 설명하고 양국의 친선우호를 강화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이지만, 최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움직임이 노출되고 있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으로 북한에 미사일 발사를 자제해달라는 메시지를 전할 가능성도 있다는 게 외교가의 관측이다. 

최근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지키는 것은 관련국 공통의 책임이라고 언급하는 등 중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일각에선 이번 방문 기간에 류 부장이 김정은을 만나 중국 초청 의사를 전달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