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선양 美영사관 진입 탈북자 3명 미국행

중국 선양(瀋陽) 주재 한국총영사관을 이탈해 미국총영사관으로 담을 넘어 들어갔던 탈북자 4명 중 3명이 이틀전인 22일 정치적 망명 형식으로 미국으로 간 것으로 24일 밝혀졌다.

베이징(北京)의 한 외교소식통은 이날 “선양 미국총영사관에 진입했던 남녀 탈북자 4명 중 3명이 이틀 전 미국으로 떠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확인했다.

선양의 한 소식통도 이날 “어차피 보낼 사람들이었기 때문에 예정보다 이른 지난 22일 미국으로 들어간 것 같다”고 밝혔다.

중국 주재 미국 공관에 들어간 탈북자들의 미국행이 성사된 것으로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은 2002년 5월 탈북자 3명이 선양 주재 미국 총영사관에 진입해 미국행을 요구하자 중국 공안에 인계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혀 이들 탈북자가 한국으로 행선지를 바꾼 사례가 있었다.

중국은 이들 탈북자가 공안국의 조사를 받는 조건으로 미국행을 허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행이 받아들여진 탈북자는 남성 2명과 여성 1명으로, 정치적 지위를 인정받은 망명 형식으로 미국으로 떠났고 다른 1명은 과거 전력이 문제가 돼 미국행이 좌절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행을 거부당한 이 남성은 미국 당국의 조사 과정에서 과거 정치범 수용소에서 일한 경력이 드러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한국행 의사를 밝혔으며 이에 따라 한국으로 가게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20∼30대인 이들 탈북자 4명은 선양 주재 한국총영사관에 진입해 보호를 받던 중 지난 5월 19일 인접한 미국총영사관으로 담을 넘어 들어간 뒤 미국행을 요구, 그동안 미국측의 조사를 받아왔다.

이들의 미국행은 지난 5월 6일 제3국을 거쳐 미국으로 망명한 남녀 탈북자 6명에 이어 두번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