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 핵실험시 식량지원 중단”

중국은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대북(對北)식량지원 중단을 검토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을 북한측에 전달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3일 워싱턴발로 보도했다.

미국 정부 관계자와 중국 사정에 밝은 6자회담 소식통은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면 “중국은 식량지원 중단을 검토할 것이며 북한도 중국의 이런 입장을 분명하게 알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이 사실상의 제재에 해당하는 식량지원 중단 의사를 밝히고 핵실험 중지를 촉구한 사실이 알려지기는 처음이다.

중국은 북한 식량부족분의 30-40%를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너지 지원을 중단하는 방안은 송유관을 통해 공급하는 중유공급의 경우 한번 중단하면 공급을 재개할 때 문제가 생길 위험이 높기 때문에 선택방안에서 제외됐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에너지 지원 중단은 북한에 미치는 타격이 너무 커 체제 자체를 흔들수 있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은 풀이했다.

중국은 안정을 중시하는 입장에서 “(북한의) 체제전복은 선택지에 넣지 않고 있기때문”(중국 소식통)이라는 것.

중국이 핵실험 강행시 제재에 나서기로 한 것은 핵실험시 취해질 대북 경제제재와 군사적 긴장이 중국 경제에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기때문에 “핵실험은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는 메지지를 분명히 전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미국 정부내에서는 2002년 봄 중국이 북한에 대한 중유공급을 일부러 일시적으로 중단한 것이 북한이 유연한 자세로 돌아선 결정적 이유라고 보는 의견이 많다.

이에 따라 중국에 대해 북한을 설득할 때 식량을 포함한 원조중단카드를 이용하도록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