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핵 6자회담 “일부 어려움” 인정

중국은 최근 중대 기로에 선 북핵 정세와 관련, 북핵 6자회담이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음을 인정했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재처리시설 재가동을 선언한데 대한 질문을 받고 “최근 6자회담의 정세는 진전의 기회임과 동시에 극복해야 할 일부 어려움이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류 대변인은 “6자회담 당사국들이 유연성을 발휘해 관련된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고 전면적으로 2단계의 남은 행동을 이행함으로써 6자회담의 새로운 단계 진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최근 핵시설을 복구한데 이어 일주일 이내에 재처리시설 재가동에 들어갈 것이라고 사실상 공언하면서 북핵 협상이 중대 위기를 맞고 있다.

류 대변인은 북한에 제공되던 중유 95만t 상당의 경제·에너지 지원의 지연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원이 지연될 것이란 말을 들어본 적도 없고 정식 통보를 받은 적도 없다”고 말해 사실상 부인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