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핵 폐기, 관계정상화 명시”

일본 언론은 31일 북핵 6자회담에서 중국측이 제시한 공동문건 초안에 북핵 폐기의 대상이 ’핵무기와 관련 프로그램’으로 명시됐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은 “초안은 핵폐기 대상을 ’핵무기 및 관련 프로그램’이라고 명기, 핵의 평화이용 여부에 대해서는 애매하게 처리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북핵 폐기와 이에 따른 5개국의 안전보장과 경제협력, 국교정상화 등 상응조치를 서로 ’동시행동’으로 단계적으로 실시한다는 원칙이 초안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세부 수순은 언급되지 않았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신문은 초안에는 북한 주권을 존중하고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언급이 있는 반면 북한의 인권과 인도, 미사일문제 등에 관한 언급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초안이 6자회담 참가 각국의 ’관계정상화’와 한반도비핵화를 최종목표로 한다는 점을 명시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관계정상화’의 경우, 북한이 요구하는 미국과의 관계정상화와 함께 북.일 관계정상화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초안이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북한의 주권존중과 불가침 ▲북한의 미.일과의 국교정상화 추진 등 항목을 담았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