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핵 불능화 순조롭게 진행’

중국은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이 북핵 불능화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친강(秦剛)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17~19일 방북한 우 부부장이 영변 핵시설을 둘러보고 박의춘 북한 외무상과 북핵 6자회담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만나 6자회담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친 대변인은 “북한이 핵불능화 약속을 성실히 이행할 뜻을 밝혔다”며 “6자회담 참가국들이 행동대 행동을 원칙으로 삼아 자신의 의무를 이행함으로써 6자회담이 진일보한 진전을 이루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핵프로그램의 신고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은 뒤 “이 문제는 10.3 합의에 이미 규정돼 있으며 구체적인 것은 6자가 심도있는 협의를 해야 한다”며 “각국이 각자의 약속을 준수하고 전면적으로 합의 내용을 완수할 수 있도록 노력하길 바란다”고 말하며 즉답을 피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