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핵 긴장완화‥기회 포착해야”

중국 외교부가 최근 북핵 정세에 긴장이 완화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이번 기회를 잘 포착해 6자회담을 조속히 재개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마자오쉬(馬朝旭)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북핵정세가 완화된 것은 북핵 6자회담 재개와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를 추진하는데 있어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마 대변인은 “북핵문제는 복잡하고 민감하며 각 당사국의 이익에 직결되는 문제”라고 규정하고 “대화.협상 및 정치.외교적 수단을 통해 평화적인 방식으로 해결하는 것이 각 당사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하는 정확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유관 당사국이 함께 노력해 대화와 접촉을 계속하고 유연성을 발휘함으로써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조건과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유관 당사국 및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고 관련 국가를 정상화하고 동북아시아의 장기적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최근 방북,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친서를 전달했다”면서 “후 주석은 한반도의 핵문제를 적절하게 처리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마 대변인은 “김정일 위원장도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북한의 일관된 의지를 강조하면서 북핵 6자회담을 재개하려는 유관 당사국들의 성의있는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대북특사인 린 파스코 유엔 사무국 정무담당 사무차장이 이날 오후 방북한 사실을 확인하면서 “파스코 특사가 이날 오전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부장과 만나 한반도 정세와 공통 관심사항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마 대변인은 그러나 이날 베이징에 도착한 북한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관련해서는 “얘기해줄 것이 없다”며 즉답을 피하면서 구체적인 방중 목적과 중국 관리와의 접촉 여부 등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