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핵실험 후 대북 석유공급량 줄여”

지난달 북한의 핵실험 뒤 중국이 송유관을 통한 대북(對北) 석유공급 규모를 줄인 것으로 미국 정부가 파악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복수의 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15일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중국 정부가 일정 기간 “공급을 중단했었다”고 밝혔다고 이 통신은 덧붙였다.

통신은 이러한 중국측의 의도는 확실하지 않지만 석유라는 김정일(金正日) 체제의 ‘생명선’을 이용,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토록 압력을 가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풀이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미 정부는 핵실험 뒤 중국이 송유관을 통한 석유공급을 줄였음을 보여주는 정보를 확보했다는 것이다. 미 정보기관에서는 중국측이 송유관의 ‘보수 점검’을 명목으로 석유공급을 일시중단했다는 견해가 나왔다고 통신은 전했다.

미 정보기관은 정찰위성을 사용해 송유관 주변의 움직임을 조사하는 등 정보수집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북한의 핵실험 뒤 중국의 대북 석유공급량이 실제 대폭 줄었는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통신은 전했다.

중국이 북한에 제공하는 석유는 연간 5천만t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