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핵사태’ 책임소재 즉답 회피

중국 외교부는 4일 최근 교착 국면을 맞고 있는 북핵 문제에 대한 책임 소재와 관련해 즉답을 회피했다.

장위(姜瑜)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핵 문제가 교착 국면을 맞게 된 원인이 북한에 있는지, 미국에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최근 발생한 문제는 각국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하고 극복해야 한다”면서 “중국은 의장국으로서 각국과 교류와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대답해 책임 소재에 관해 비껴갔다.

장 대변인은 북핵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터 힐 국무부 차관보가 5일 베이징을 방문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힐 차관보의 중국 방문 이후의 일정에 대해서는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5일 베이징에 도착해 이날 낮 베이징에 도착하는 한국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회동을 갖고 교착 상태에 빠진 북핵 문제의 진전 방안을 논의한다.

힐 차관보는 6일에는 중국측과 중미 회동을 갖고 북핵 검증문제와 교착국면 타개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