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핵문제 개입으로 대북 영향력 회복”

중국은 북핵문제에 적극 개입해 전통적인 대북 영향력 회복에 나설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중국 길림대학 동북아연구원의 가오커(高科) 교수는 2일 동국대학교에서 열린 한.중 국제학술회의 발제를 통해 “중국은 적시에 (북핵) 위기 해결에 개입.관여해 북한의 전통적 영향력을 회복하고 핵 위기에 대한 정치적 해결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오 교수는 “중국이 대(對) 한반도 정세에 있어 미국과 대등한 영향력을 지닌 강대국”이라며 북핵 문제 개입은 중국의 국제적 영향력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북.중 관계는 모호하게 유지될 수 없다”면서 “시대적 변화로 인해 전통 우의가 변화했다 할지라도 지정학적 이해관계는 절대 약화될 수 없으며, 오히려 강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가오 교수는 “2005년 이후 중국의 고위 지도자들이 북한을 차례로 방문한 것은 대북정책 조정을 반영한 것”이라며 “(중국은) 국력에 맞게 지정학적으로 유리한 안보를 위한 대북 영향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중국의 역할에 대해서는 “핵문제를 제어하지 못하면 한반도의 정치.경제.안보 변화를 예측할 수 없다”며 “반드시 적극적으로 북.미 대화와 평화적 해결을 촉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오 교수는 “북.중관계는 중국의 대 한반도 영향력을 발휘하는 근거”라면서도 “북한이 실용주의 외교를 실시함에 따라 양국 관계는 갈수록 모호하고 불명확해 지고 있으며, 이는 중국의 대북 외교에 어려움을 가중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의 대북 영향력이 감소되고 있으며 양국 관계가 ’복원’된다 하더라도 예전과 같지는 않다(古風不在)는 우려 섞인 분석이다.

가오 교수는 이어 “중국은 (북핵으로 야기된) 위기 해결을 알선하고 관여하는 영향력을 발휘할 것”이라며 “중국의 안보와 기본적 전략 공간은 일정하게 보호되고 유지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동국대 북한학연구소와 길림대 동북아연구원이 공동 주최한 이번 국제학술회의에는 두 대학의 북한 전문가들이 참여해 ’한국과 중국의 대북한 관계’를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