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한 핵실험 반대한다”

중국의 추이톈카이(崔天凱)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는 도이 다카코 일본 사민당 전 당수에게 북한이 지하 핵실험을 실시하는데 반대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추이 부장조리는 지난 21일 중국을 방문중인 도이 전 당수와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지하핵실험 준비 정보에 대해 “중국은 실험에 반대한다. 북한이 (실험을) 강행하면 중국은 북한에 협력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에 대해 “북한에 룰 위반이 있었다”며 처음으로 북한의 잘못을 인정했다고 신문은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