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한 핵무기 보유 절대 불용’

중국은 북한의 핵무기 보유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아래 6자회담 재개의 실마리가 풀리지 않을 경우 장기적으로는 북핵 문제의 유엔 안보리 회부에도 반대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고 한 소식통이 24일 밝혔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의 한 고위관리는 최근 한 간담회에서 “중국은 6자회담의 틀 안에서 북-미간 접촉이 이뤄지도록 북-미 양국을 설득하는 등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고 밝히고 “5,6월이 회담 재개의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리는 그러나 “북한이 만약 핵실험을 할 경우 매우 심각한 상황이 될 것”이 라면서 “중국은 그런 행동에 반대하며 상대방을 자극하는 행동을 하지 않기를 희망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북한의 핵무기 보유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북핵문제의 안보 리 회부는 ’당분간’ 적절치 않다”고 말해 6자회담 틀 안에서 끝내 핵문제가 해결되 지 않을 경우 국제사회의 대북 강경 제재에 중국이 반대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아태연구실 진린보(晋林波) 주임은 “중국은 북 한 핵문제에 대해 갈수록 곤란해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미국이 북핵을 안보 리에 회부하면 중국은 세 번까지는 반대하겠지만 6자회담에 진전이 없으면 더 이상 반대할 이유가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진 주임은 한편 미국이 북한에 대해 군사행동을 강행할 경우 중국 정부의 군사적 개입 가능성과 관련, 현실적으로 중국이 개입할 여지가 적다는 파격적인 분석을 내놓았다.

그는 “미국이 북한을 공격하더라도 하와이 기지 등에서 정밀 탄도미사일을 이용해 북한 핵시설을 극히 제한적으로 공격하는 방식을 택할 것이며 이렇게 되면 중국은 아주 어려운 선택을 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50여년 전과 같이 인민해방군을 파견할 수도 없고 미군이 진주하는 것이 아닌 이상 미사일을 북한에 제공할 수도 없는 처지에 놓이게 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진 주임은 “이같은 견해는 학자의 입장에서 말하는 것”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하면서도 “이는 군사적으로 개입하기 어렵다는 뜻으로 군수물자 제공, 군대 파견, 유엔 안보리 회부 등 여러 대안이 있지만 그 어느 것도 미국을 유효하게 타격하는 방식은 못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의 이같은 발언은 6자회담을 통한 북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이 최선이지만 북한이 끝내 핵무기를 보유하는 상황으로 갈 경우 중국은 양측의 관계를 전면적으로 재고할 수 있음을 북한에 우회적으로 경고한 것이어서 관심을 모은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