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한 미사일 추가발사 말아야

중국 외교부는 6일 북한이 추가로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해서는 안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장위(姜瑜)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만약 또다시 미사일 시험발사를 강행할 경우 중국이 취할 반응을 묻는 질문에 “관련국들이 침착하고 자제하는 태도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와 안전에 이익이 되도록 행동하고, 긴장을 악화하거나 사태가 복잡해질 수 있는 행동을 취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의 답변은 북한이 추가 미사일 발사를 통해 한반도의 긴장을 악화해서는 안된다는 중국의 입장을 간접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또 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 북측과 접촉한 적이 있는 지에 대해 “중국은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위해 관련국들과 긴밀히 접촉했다”고 밝혀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의 평양방문을 앞두고 이미 북한과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중국은 북한의 미사일 추가발사에 대한 반대입장을 밝히면서도 북한과 전통적인 우호관계를 확인하는 발언을 빼놓지 않았다.

장 대변인은 “중국과 북한은 우호연방”이라고 말하고 “중국은 오랫동안 북한과 우호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힘써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한에 대한 원조를 앞으로도 계속할지를 묻는 질문에 “(원조문제에 대해서는) 고려한 적 없다”고 짧게 답변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