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한에 인내심 잃어가”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가 국제사회의 대북 강경론을 결집시키는 빌미를 제공한 북한의 전략적 실책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국 브루킹스연구소 중국문제 전문가인 후앙징 선임연구원은 “중국은 자국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미사일을 쏜 북한에 점점 인내심을 잃어가고 있다”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후앙징 연구원은 “북한은 이번에 조성한 위기로 단기적으로는 국제사회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성과를 거뒀지만 장기적으로는 국제적인 광범위한 대북 강경여론을 확대시키는 전략적 실책을 저질렀다”며 “미.일 뿐 아니라 중국과 남한에서 대북 강경파의 입지를 강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추가적인 도발을 할 경우 중국은 대북 식량.원유 지원을 중단하지는 않겠지만 북.중 교류가 활발한 지역의 국경을 봉쇄해 압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후앙징 연구원은 아울러 “북한이 6자회담을 계속 거부할 경우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이 열릴 것”이라며 “5자회담에서는 유엔 결의안을 즉각 거부한 북한에 어떻게 대처할 지를 주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