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한에 어민 억류 진상조사 요구…”벌금 못내”

중국 선박과 어민이 북한에 억류됐다가 석방된 사건과 관련, 중국 정부가 이례적으로 북한 측에 철저한 진상 조사와 재발 방지를 요구해 관심이 모아진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다롄(大連) 어선 랴오푸위 25222호의 석방 소식을 확인하면서 “우리는 조선(북한)이 이번 사건을 전면적으로 조사해 중국에 그 결과를 설명하고 철저한 조치를 해 앞으로 유사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또 랴오푸위 25222호가 북한에 억류되자 외교부, 북한 주재 중국 대사관, 공안부가 각각의 채널을 동원, 북한과 교섭해 어선과 어민들을 조속히 송환하라고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훙 대변인은 이날 오전 북한에서 풀려난 해당 어선이 현재 중국 해역으로 돌아와 정상적인 조업을 하고 있다면서 북한 측이 요구했던 ‘벌금’을 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중국이 자국 어선 나포 문제와 관련해 북한에 불만을 공식적으로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상당히 이례적이다. 중국은 그동안 자국 어선의 북한 나포에도 외교 채널을 통해 조용히 해결해 왔다.


특히 북한이 석방 대가로 요구한 벌금을 받지 않고 석방을 단행한 것도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북한은 그동안 중국 어선 나포에 몸값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고 벌금을 받고서야 풀어주는 행태를 보여왔다. 이번 사건도 마찬가지로 60만(약 1억 800만 원) 위안을 요구했고 지속적으로 선주에 전화를 해 독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북한 당국은 이번 사건이 외부에 알려진 뒤 중국에서 북한을 비난하는 여론이 급격히 퍼지고 북중 외교 문제로 번질 가능성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