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한에 어떤 모험도 하지말라 촉구”

중국은 북한에 어떤 모험도 하지 말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량광례(梁光烈) 중국 국방부장이 5일 밝혔다.


량광례 부장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 안보회의 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해 연설을 통해 “우리가 북한에 대해 하고 있는 일은 외부세계에서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량 부장은 “한반도의 긴장국면은 현재 완화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중국은 북한 관리들과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비공식적인 접촉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제기하는 중국의 국방력 증강에 대한 우려를 의식한 듯 “중국의 군사력은 미국보다 20년 정도 뒤떨어져 있다”면서 “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이 중국이 경제력이 성장하면서 군사적 위협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는 것을 안다”면서 “중국은 결코 패권(헤게모니)이나 군사적 팽창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앞서 4일 같은 회의에서 “북한의 군사적 모험 행위는 사실상 도발 행위로, 한국을 직접 겨냥해 무고한 인명과 물리적 피해를 일으키고 주변국과 동북아 지역의 평화 정착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다자 안보기구는 물론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중국의 건설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중국의 협력 강화는 동아시아 전체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이어 “미국과 중국이 긴장과 갈등 관계에 있다면, 전통적 안보 불안은 가중되고 역내 모든 국가의 협력이 요구되는 비전통적 위협에도 적절히 대응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