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한에 ‘더 이상 안 된다’ 강력한 신호 보내”

영국 경제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은 지난해 3월 북한의 천안함 폭침과 11월 연평도 포격 당시 북한을 비난하지 않았지만 현재 중국 학자들과 관리들 사이에서는 더 이상은 안된다는 강력한 신호를 북한에 보내고 있다”고 1일 보도했다.


잡지는 이날 북중 관계를 분석한 칼럼을 통해 중국이 북한 정권을 다루는 것에 힘들어하고 있으며 미국 만큼이나 북한에 대해 우려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잡지는 중국 관리들과 학자들의 말을 인용 “양광례 중국 국방부장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지역 안보포럼에서 중국이 북한과 소통하기 위해 ‘당신이 상상할 수 있는 것 이상으로’ 많은 노력을 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또한 “베이징 대학의 주펑 국제관계학 교수는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다른 회의에서 한반도 안보 문제는 냉전의 유물이라는 북한의 주장을 반박하며 변함없는 북한 정권의 성향과 행동의 결과이기도 하다는 논리를 폈다”면서, 이어 그는 “북한이 먹이를 주는 중국의 손을 물어 뜯을 위험이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잡지는 중국 외교부 관리를 지냈던 유지 교수의 논문을 인용하면서 “김정일은 김일성으로부터의 권력세습에 중국이 반대했던 것을 결코 용서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지난 1983년 부터 2000년까지 중국을 단 한차례도 방문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신호들로 볼 때 중국은 북한의 새로운 핵실험을 막기 위해 영향력을 발휘해야 한다”면서도 “김씨 일가와 관련해 진짜 우려스러운 점은 강력한 중국마저도 무엇을 해야 할지 잘 모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잡지는 한국과 미국이 북한과의 회담에 적극적이지 않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를 억제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언젠가는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