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한군 탈출 막으려 국경경비 강화”

중국이 북한군의 탈출 등을 막기 위해 국경지대에 대한 경계태세를 강화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신문은 홍콩 인권단체 ‘중국인권민주화운동 뉴스센터’의 발표를 인용해, 중국이 북한군 병사와 항공기의 탈출을 막기 위해 지난 17일부터 조기경보기 4대를 북한 접경에 증파해 북한군의 동향을 24시간 감시 중이라고 전했다.


또한 지린성에 있는 공군기지에서는 17일 이후 북한군 항공기의 영공침범에 대비해 긴급훈련을 8차례 실시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뉴스센터는 “북한 리영호 총참모장의 해임이 평화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정보를 중국이 입수했다는 것을 반증하는 움직임”이라고 해석했다.


북한은 지난 15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통해 이영호 총참모장을 모든 직위에서 해임했다. 사실상 권력암투에 따른 ‘숙청’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와 관련 한국 정부는 이영호의 해임 당시 총격전이 벌어졌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분석 중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