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미회담 6자회담 대체 못한다”

중국은 북한의 6자회담 조건부 복귀 입장과 관련, 북미 양자회담이 6자회담을 대체하지 못한다는 기존 입장을 분명히 했다.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를 수행해 북한을 공식 방문 중인 친강(秦剛) 외교부 대변인은 6일 평양에서 홍콩 위성방송인 펑황(鳳凰)TV와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친 대변인은 “중국은 북핵문제가 제기된 이후 줄곧 대화를 권고하고 촉진해왔다”면서 “과거 4자회담은 물론 6자회담에서도 북한과 미국이 건설적인 대화를 하도록 교량 역할을 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북한과 미국이 상호 신뢰를 증진하고 상호 관계를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면서 “이는 비핵화라는 목표 달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5일 저녁 원 총리와 회담을 갖고 미국과의 양자회담 진전에 따라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회담을 진행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