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북·미간 금융문제가 6자회담 걸림돌”

중국은 13일 미국의 대(對)북한 금융제재로 인한 양국간 관계 경색이 6자회담 재개의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류젠차오(劉建超)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과 미국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금융제재 문제 해결방안을 찾지못하고 있다”며 “양국이 6자회담 재개를 어렵게 하는 장애요인 해결에 적극 나서길 바란다”고 밝혔다.

류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가 금융문제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북.미 양국이 유연하고 실질적인 태도로 금융제재 문제를 해결하고 6자회담이 하루 속히 재개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일본 도쿄에서 열린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에 참석했던 북.미 6자회담 대표간 회담이 이뤄지지 않자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은 이날 “북핵 6자회담이 늦어져도 나쁘지 않다”며 “그 사이 우리는 더 많은 억제력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마카오 방코 델타 아시아 은행의 동결자금을 내 손에 갖다 놓으면 되며 그 자금을 손에 쥐는 순간 회담장에 갈 것”이라고 말해 미국이 금융제재를 풀지 않는 한 6자회담을 재개할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NEACD회의에서 북.미간 접촉이 이뤄지지 않은데 대해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야 한다는 강한 입장을 전달하려는 의도였다”고 설명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