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부당수사 진상 공개하고 김영환 즉각 석방하라”

‘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석방대책위원회'(위원장 류근일, 유세희)는 15일 중국 국가안전부에 의해 50여일 가까이 강제구금돼 있는 김영환 씨 외 한국인 3명의 석방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배포한 성명에서 “그간 김영환 씨는 각종 저술활동과 공개강연에서 중국정부의 개혁개방 노선과 경제발전 성과에 대해서 극찬을 아끼지 않는 등 한중간 우호관계 발전을 적극적으로 주문했던 사람”이라며 “김영환과 한국인 3인이 ‘국가안전위해죄’라는 죄명으로 조사 받을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대책위는 14일 중국 랴오닝성 국가안전부(성 단위는 국가안전청)가 지난 3월 29일 중국 대련 등에서 김 씨와 한국인 3인을 ‘국가안전위해죄’로 체포해 50여일 가까이 강제 구금하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대책위는 “랴오닝성 국가안전청은 김영환 씨를 접견하려는 심양주재 한국총영사관의 정당한 영사접견 요청을 한 달반 동안 묵살했다”면서 “랴오닝성 국가안전청이 사건을 철저히 은폐하고 북한 공안기관과 모종의 협의 하에 사건을 만들어 내고 있다는 강한 의혹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중국 정부는 랴오닝성 국가안전청의 부당한 수사에 대한 진상을 정확히 공개하고 부당한 체포와 불법구금에 대해 공식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국가안전청이 강제구금 중인 외국인들에 대한 영사접견권을 묵살하는 조치는 심각한 인권유린 행위”라며 “중국 정부가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외국인의 인권보호를 위해 신중한 판단과 행동을 보여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