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방코델타아시아 일부 계좌 동결 해제

중국이 마카오 금융기관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동결 북한 계좌의 일부를 풀어 준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베이징(北京)의 한 대북 소식통은 최근 중국이 BDA의 북한 기업 동결 계좌 일부를 해제해 정상적인 입출금이 가능해지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이번 조치가 미국의 양해 아래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동결 해제 금액은 전체의 절반인 1천200만달러에 조금 못 미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베이징에서 활동 중인 북한 관리도 이런 사실을 확인하면서 “미국이 우리의 요구를 일부 수용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이 동결을 해제한 북한 계좌는 합법적인 거래에 이용되는 것으로 조사 결과 밝혀진 것들이며, 돈세탁 등 불법 이용이 의심되는 계좌는 해제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이 BDA의 북한 계좌에 대한 제재를 푼 배경에는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의사 표명에 대한 미국측의 배려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그동안 회담 복귀 조건으로 금융제재 해제를 요구했고 미국이 이를 일부 수용함에 따라 이르면 내달 중 개최될 차기 6자회담의 분위기 조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6자회담 재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20일 저녁 베이징을 방문한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힐 차관보는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차기 회담 재개 시기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