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방북단, 김정일 메시지 갖고 귀국”

미사일사태 수습 등을 위해 북한을 방문한 중국 친선대표단이 15일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메시지를 갖고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교도통신이 베이징(北京)발로 보도했다.

중국을 방문중인 주마 고키(中馬弘毅) 일본 행정개혁담당상은 탕자쉬앤(唐家璇) 중국 국무위원과 회담 후 “대표단이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갖고 귀국한다고 탕자쉬앤 위원이 밝혔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친선 대표단과 함께 방북했던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은 “14일에 귀국했다”고 탕자쉬앤 위원은 덧붙였다.

김 위원장의 메시지는 친선대표단을 이끈 후이량위(回良玉) 중국 부총리가 전한 후진타오 주석의 메시지에 대한 회답으로, 탕자쉬앤 위원은 내용에 대해 “후이량위 부총리가 귀국한 뒤 관계자들에게 통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탕자쉬앤 위원은 일본과 미국 등이 제시한 대북결의안 수정안에 대해 “중국으로서는 유엔헌장 7장에 관한 언급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군사적 수단(의 행사)로 이어지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