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류우익 대사에 김정일 방중결과 설명

청와대는 7일 중국 정부가 류우익 주중 대사를 불러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 결과를 공식 브리핑했다고 밝혔다.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브리핑에서 “중국 정부가 현지시간 7일 오전 8시 김 위원장의 방중 내용을 우리 정부에 통보했다”면서 “중국 측은 이날 통보에 대해 한중 관계를 중시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이어 “중국은 김 위원장의 방중 배경, 경위, 주요 논의사항에 대해 성의 있게 설명했다”면서 “아울러 지금까지 우리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왔고, 앞으로도 우리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후진타오 주석이 김정일의 방중을 미루고 한국을 먼저 만났다’는 취지의 이명박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우리 입장을 먼저 들어보고 김정일 위원장을 맞아들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한중 정상회담에서 후 주석이 기자들까지 있는 공개석상에서 먼저 천안함 사건에 대한 위로를 표명했다는 것은 한국의 천안함 이야기를 들어보겠다는 것”이라면서 “우리는 입장을 충분히 전달했고, (후 주석은) 우리 설명에 대한 충분한 지식을 갖고 김 위원장을 만난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중국으로부터 브리핑을 받은 관계자에 대해 “주중 대사도 갔고 공사도 갔다”고 밝혔다. 그러나 브리핑을 한 중국 정부 관계자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북한의 6자회담 복귀 가능성에 대해 “(북중 정상회담) 발표문에 ‘양측은 6자 회담 프로세스를 추진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인다’는 내용이 있는데, 이 안에서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김정일 방중 결과에 대해 신속하게 우리 정부에 설명해오면서 일각에서 제기되는 ‘중국이 북한 의견에 경도되고 있다’는 우려는 부분적으로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