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로켓발사 未통보에 불만 탈북자 북송중지”

중국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한 사전 통지를 받지 못했다는 이유로 탈북자 강제북송을 중지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 당국자가 ‘북한이 지난 13일 미사일 발사 계획을 애초부터 중국 측에 알리지 않아 우호국에 대한 북한의 배려가 없었다’는 불만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 랴오닝성 당국자 말을 인용해, 작년 12월 김정일의 사망 이후 중국은 매일 많게는 30명까지 탈북자들을 강제북송해왔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이달 들어 3년 가까이 자국 내 한국 공관에 체류했던 국군포로 고(故) 백종규 씨의 둘째딸 백영옥 씨, 외손자 이강민군, 외손녀 이일심양과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1명 등 총 4명을 국외추방 형식으로 출국을 허용했다.


또한 후진타오 국가 주석은 지난달 개최된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서 “탈북자 문제에 많은 배려와 관심을 갖고 한국 측 입장을 존중해서 원만히 처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지금까지 중국은 중국 내 탈북자 문제를 인도주의 원칙과 국내법의 원칙에 의해 처리하고 있다고 밝히면서도 탈북자들을 ‘비법(非法) 월경자’로 규정하고 강제북송해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