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화로 6자회담 이견 좁혀야”

중국 정부는 19일 6자회담을 빠른 시일 내에 재개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각국이 대화를 통해 의견차이를 좁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외교부 쿵취안(孔泉)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미국.중국이 18일 베이징에서 접촉을 가졌다”며 “각국이 대화를 통해 이견을 좁힘으로써 6자회담 이 현재 직면한 곤란을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쿵 대변인은 “3국 모두가 이번 회담에서 유익한 대화를 나눴다고 평가한다”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도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동의하고 이를 위해 중국과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쿵 대변인은 이어 3국 회담에 참석한 북한측 대표를 묻는 질문에 대해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같은 수준의 대표”라고 대답,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이 회담에 참석했음을 암시했다.

그는 유독 북한만이 비밀리에 중국을 방문하는 이유에 대해 김 위원장의 방중이 “비밀방문이 아니라 나라마다 방문방법이 다를 뿐”이라고 답변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