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북 유엔제재 추진해도 중립적 입장 취할 것”

북한이 23일 광저우 아시안 게임이 진행중인데도 불구하고 연평도 일대에 포사격을 가해 향후 중국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현재 중국은 이번 북한의 해안포 사격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원만한 해결을 강조하는 논평만 내놓은 상태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과 관련해 “현재의 상황에 우려하고 있다. 사태 전개에 대해 관심을 표시한다”면서 “유관 각측이 한반도 평화문제에 더 유리한 일을 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이번 연평도 해안포 발사는 천안함과 달리 북한이 공격했다는 주체가 확실한 만큼 중국 정부가 한반도 긴장에 대한 우려감을 표명하면서 북한의 도발 자제를 주문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태환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다시 도발을 해 중국은 굉장히 혼란스러울 것”이라면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행위이며, 재발되지 않고 원만하게 해결되어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센터장은 특히 “이번에는 북한이 했다는 것이 확실하기 때문에 천안함 사건과 달리 중국은 비공식적인 북한과의 접촉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자제해 달라는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중국이 북한이 공격했다라고 해도 이번 도발은 남북관계 차원의 문제라고 인식할 것이기 때문에 공개적인 비난 등은 자제하고 조용히 넘길 것으로 내다봤다.


최춘흠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이번 도발은 중국으로서도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지만 공식적으로 어떠한 입장을 보이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중이 안보적·군사적 경쟁관계에 있는 상황에서 중국은 북한을 적절히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공격은 천안함 사건보다는 심각한 상황이 아니라고 인식할 것”이라도 분석했다.


익명을 요구한 외교·안보 전문가는 “현재 중국과 북한의 관계는 매우 좋은 상황이기 때문에 중국이 북한을 공개적으로 비난할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중국 대변인 역시 ‘관련국은 역내 평화에 유리한 상황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행동해 달라’고 밝힌 것 처람 원론적 수준의 논평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북중 관계가 삐걱거리는 시점이라면 중국이 매우 불쾌하게 생각하겠지만, 중국이 작년부터 북한을 작정하고 밀어주기로 한 만큼 중국은 조용히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면서 “만약 이 사건이 안보리에 회부된다 하더라도 중국은 안보리 결의안을 매우 중립적으로 만들려고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