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북 석유·전자제품 수출 일부 제한”

중국 당국이 북한과의 국경 일부에서 석유와 전자제품의 대북 수출을 다소 제한중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1일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양국 국경인 두만강 연안의 중국측 세관에서는 19일부터 TV와 라디오 등의 전자제품과 석유, 석유제품의 수출을 제한하는 조치가 시작됐다. 다만 식용유 등의 식품은 제한대상에서 제외됐다고 한다.

양국간의 물류가 집중된 압록강에 면한 단둥(丹東)과 랴오닝(遼寧)의 세관에서도 통관시 검사항목이 늘었다. 한 관계자는 “통관 물량에 일정 제한을 가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앞서 홍콩의 인권단체인 중국인권민주화운동정보센터는 북한용 석유공급을 담당하는 중국의 ‘중.조우의수유공사'(中朝友誼輸油公司)라는 기업이 지난 16일부터 북한에 대한 석유공급을 감축했다고 밝혔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