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북 누적 투자총액 1년새 2배로 증가

중국의 대북투자가 지난 2006년 10월 이후 올해 1월까지 100%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관영 신화통신은 23일 평양에서 열린 북중 합영회사인 평양백산연초회사 개업식 소식을 전하면서 중국의 대북투자 금액이 올해 1월 현재 협의투자액 기준으로 84개 항목에 2억6천만달러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 공식 웹사이트가 2006년 10월까지 식품, 의약, 경공업, 전자, 화학공업, 광산 분야 등 49개 항목에서 1억3천500만달러의 대북투자 이뤄졌다고 밝힌 것과 비교하면 근 1년 사이 대북 누적투자 총액이 2배로 증가한 셈이다.

중국은 재작년 10월 북한의 핵실험 직후 자국기업의 신규 대북투자 승인을 전면 보류 또는 취소했던 것으로 알려져 대북투자 증가분은 2007년 2.13 합의 이후부터 1년이 채 못되는 기간에 몰렸을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은 2006년 1∼10월에만 19개 항목에 6천667만달러에 달하는 자국기업의 대북투자를 승인한 바 있다.

북한은 외국과 합영합작을 강화한다는 원칙 아래 작년 11월 중국의 탕산(唐山)철강과 다탕(大唐)전력에서 각각 제철소와 발전소 투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으며, 올해 2월에는 상하이(上海) 야밍(亞明) 전등공장유한공사와 손을 잡고 각종 전등을 생산하는 평양야밍(亞明)조명합영회사를 평양에 설립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