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북 군사행동에 단호히 반대”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응징조치로 군사행동을 취하는 것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중국 외교부가 10일 밝혔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에 대한 어떤 군사행동도 인정하지 않으며 이에 대해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류 대변인은 “북한에 군사제재를 가한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이런 점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군사제재를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북한의 핵실험이 의심할 여지없이 중.조(북한)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가져왔다”면서도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다는 일관된 정책에 따라 북한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와 국가 사이의 문제는 유엔 헌장과 국제법, 국제관계 준칙에 따라 처리하는 게 마땅하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는 국제사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에너지와 식량 지원 중단과 같은 조치가 이뤄질 것인 지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답을 피했다.

다만 북한 핵실험에 어떤 대응조치를 취할 것인 지 세 가지 원칙을 제시하며 “이는 이 문제에 있어 출발점이자 귀착점이며, 우리의 목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 원칙은 그 조치가 무엇이든 간에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 안정 유지 ▲6자회담 복원에 도움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중국은 “이 세 가지 중요한 원칙을 바탕으로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