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북특사 파견…北 ‘결단’할까

북한과 오랜 친분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탕자쉬안(唐家璇) 중국 국무위원이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특사자격으로 방북함에 따라 북한이 6자회담에 대해 결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이번 탕 국무위원의 방북은 중국측의 요청을 북한이 수용해 이뤄졌다는 점에서 6자회담과 관련해 북한의 숙고가 끝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후 주석의 특사자격이라는 점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면담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북한의 입장에서는 중국에 선물을 주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는 성급한 기대까지 나오고 있다.

작년 6월 열린 3차 6자회담 재개를 앞두고도 중국의 닝푸쿠이(寧賦魁) 외교부 한반도담당대사가 방북해 일정을 조율했다.

일단 12일 방북하는 탕 국무위원은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의 중국 방문(7.10-11)을 통해 전달되는 미국 정부의 입장 등을 가지고 방북해 북한 지도부의 6자회담 참여를 적극 설득할 것으로 예상되며 후 주석의 메시지도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구체적인 회담 재개 일정까지 조율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정부 당국자는 “탕 국무위원이 특사로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6자회담을 앞둔 마지막 외교적 수순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분위기로 볼 때 북한이 6자회담 복귀를 결단하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과 6.17 면담에서 7월중 6자회담 복귀 가능성을 언급한 만큼 북한으로서도 마냥 결단을 미룰 수는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여기에다 미국도 부시 대통령이 김정일 위원장을 ’미스터 김정일’로 호칭하고 북한에 대한 자극적인 언급을 삼가하는 등 조심스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분위기는 무르익었다는 평가다.

문제는 북한이 과연 6자회담 참여를 결정할 만큼 미국을 신뢰할 수 있겠느냐는 점이다.

북한 종교인협의회는 8일 담화를 통해 종교인.학자대표단의 방미 비자 발급 불허에 대해 강력히 반발하면서 사죄 및 대북적대정책 폐기를 요구한 만큼 북.미 상호간 불신이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또 북한은 최근 언론매체 등을 통해 과연 미국의 대북적대정책으로 차기 6자회담이 열리더라도 성과를 도출할 수 있겠느냐는 회의적인 시각도 내보이고 있다.

그러나 지난 5월 이후 북.미간 뉴욕채널이 다시 가동되고 리 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이 뉴욕에서 열린 학술회의에 참석해 죠셉 디트러니 국무부 대북협상대사와 의견을 교환하는 등 그동안 끊어졌던 최소한의 신뢰는 회복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종교인들에 대한 비자 발급 불허 등은 기술적인 문제로 인한 것으로 정치적 의미를 부여해서는 안된다”며 “최근 북.미 양측의 움직임은 회담 재개를 위한 초보적인 수준의 신뢰는 쌓은 것으로 봐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