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북제재보다 북중관계 유지 결론”

중국이 미국의 거듭되는 대북 제재 요청에 응하지 않는 것은 “중국 외교부가 최근 내부 논의를 통해 대북 제재보다 기존의 북중 관계를 유지하기로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라고 워싱턴의 중국 전문가인 더글러스 팔 카네기국제평화재단 연구원이 주장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6일 보도했다.

팔 연구원은 “베이징이 움직이지 않는 것은 북중 관계가 핵 문제보다 더 중요하다는 전략적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의 이용준 외교통상부 차관보도 지난 24일 서울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서 “앞으로 적어도 상당기간 중국의 북핵 정책이나 대북 정책의 근간이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이고 적어도 북중 관계의 큰 틀은 상당기간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VOA는 전했다.

이와 관련, 이 차관보는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지난 24일 정옥임(한나라당) 의원실이 주최한 ‘한국전쟁 59주년 기념 세미나’에서 토론자로 참석해 정부의 입장이 아니라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얘기한 것이라며 “국내외 일각에선 중국이 화가 나서 금방이라도 대북정책을 바꿀 것처럼 보는 시각이 있지만 중국이 가장 중시하는 것이 한반도의 현상유지, 그리고 북한 체제의 안정이기 때문에 갑자기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입장을 확 바꿀 가능성은 적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 차관보는 “중국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국제공조를 물론 하지만, 한반도의 현상 유지에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