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북교류 잠정 중단

중국이 북한의 2차핵실험과 강경일변도 정책에 쐐기를 박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북한과의 교류를 잠정 중단키로 한 것으로 1일 알려졌다.

베이징의 외교 및 대북 소식통들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이날부터 예정됐던 천즈리(陳至立)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회격) 부위원장의 북한 방문을 전격 취소한 것을 시작으로 공식 대표단의 북한 파견을 잠정 중단하고 북한측의 중국방문도 받아들이지 않기로 한 것으로 관측됐다.

베이징 당국은 당초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설득하기 위해 왕자루이(王家瑞)공산당대외연락부장을 단장으로 한 대표단을 평양에 파견할 계획이었으나 이를 백지화했다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이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이 최소한 당분간은 물건너 갔음을 의미한다는 것이 소식통의 분석이다.

북한이 중국의 중재를 통해 6자회담에 복귀하면 김정일 위원장이 올해 북-중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중국을 방문할 것이란 관측이 나돌아 베이징 외교가의 이목이 집중됐었다.

중국 당.정 지도부의 방침은 실무진들에게도 전달돼 북-중간에는 당분간 실무진의 상호 파견없이 최소한의 외교 채널만을 남겨둘 것으로 알려졌다.

북-중은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아 지난 3월 18일 베이징 국가대극원에서 ‘북중 우호의 해’ 개막식을 연 데 이어 60여개의 교류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었다.

이러한 문화교류행사는 북-중관계가 냉랭해짐에 따라 당분간 중단 또는 연기되면서 열기가 식고 빛이 크게 바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오는 10월6일 평양에서 열리는 북중우호의 해 폐막식에 원자바오(溫家寶) 총리가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사태 악화의 진전여부에 따라 원 총리의 방북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한편, 중국에선 북한이 2차 핵실험을 강행한데 이어 미사일 발사를 계속하면서 중국을 ‘미국에 아부, 추종한 세력’이라고 우회적으로 비난하자 북중관계의 전면적인 재검토 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중국 젊은 엘리트 관료와 학자들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북중관계의 전면적인 재검토는 중국 지도부 내부에서 대북 정책 전환 문제를 둘러싼 논쟁에 불을 지필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이 유엔 안보리차원에서 대북제재 수위를 높이려는 미.일의 제재안에 아직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은 아직 내부 입장 정리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중국 지도부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는 아직 지켜봐야 하겠지만 중국의 대북정책이 이번 북한 핵실험을 계기로 종전과 크게 달라질 것이라는 데는 중국 전문가들의 의견이 일치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