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북관광열차로 올해 2만9천명 방북

북한과 중국간 합의에 따라 운행되고 있는 대북관광 전용열차로 올해 3만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북한을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5일 중국 단둥(丹東)세관 등에 따르면 올해 전용열차 운행이 시작된 지난 4월13일부터 운행이 종료된 10월30일까지 총 2만9천11명의 관광객이 북한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중 양국은 아리랑 공연 관람 등 중국인 관광객 수송을 위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전용열차를 운행한 바 있다.

전용열차 운행이 중단된 뒤에도 이달 2일에만 관광객 191명이 육로를 통해 방북했다고 단둥세관측은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