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당분간 北과 진전된 상황 어렵다고 판단”

북핵 6자회담 한국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13일 만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 이행문제, 6자회담 재개 방안, 5자협의 추진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지만 특별한 결론을 도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양 수석대표 간 회동을 마친 후 “위 본부장과 우 부부장이 만나 안보리 결의 이행 문제를 비롯한 북핵문제 현안과 앞으로의 추진 방향에 대해 폭넓은 논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원칙적으로 중국 측은 안보리 결의 이행을 하는 것은 제재 자체가 목적이 아니며, 궁극적인 목표는 협상 과정으로의 복귀와 비핵화 달성이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당국자는 5자협의에 대한 우 부부장의 반응에 대해서는 “5자협의에 대해 논의를 했고, 중국 측은 좀 신중한 입장이었다”면서 “앞으로 이 문제를 서로 연구하고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혀 중국은 여전히 5자협의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이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 당국자는 또 향후 북핵문제 전개 양상에 대해 “양 수석대표간 대화 과정에서 암묵적으로 느껴지는 것은 단기간 내 새로운 상황이 도래하긴 쉽지 않다는 느낌이었다”고 말했고, 중국의 북한에 대해 설득 노력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그럴 단계는 아니라고 추정한다. 지금은 안보리 결의가 전면에 나와있기 때문에 그럴 가능성은 적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결국 현재 유엔 안보리의 제재가 강화되는 상황에서 당분간 북한이 대화테이블에 나설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 이로써 내주 예정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시 한·미·일·중·러 간의 5자협의 또는 태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비공식 6자협의가 실현될 가능성도 희박해 보인다.

우 부부장의 이번 4개국 방문 목적에 대해 이 당국자는 “단지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가 연이은 상황에서 중국이 여러 나라들과 좀 더 소통을 해야 한다는 필요를 느낀 것 같고, 다른 나라 이야기를 들어보는데도 주안점이 있는 것 같다”면서 “방문의 결과가 앞으로 어떻게 소화될지는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중국은) 이번에 방문 결과 전체를 갖고 돌아가서 소화, 연구해보고 그 다음에 어떤 시점에서 정리된 생각이 나오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 부부장은 이날 현인택 통일부 장관과 조찬을 겸해 회동을 가졌고, 권종락 외교부 제1차관을 예방한 후 14일 오전 귀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