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단둥에 난민수용소 설치 계획”

▲ 탈북자들을 수감하는 중국 투먼 구류장의 전경. ⓒ데일리NK

중국이 북한 핵위기로 인한 대규모 탈북사태에 대비, 접경지인 단둥(丹東)시에 탈북자들을 수용키 위한 `난민구(難民區)’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홍콩 빈과일보(Apple Daily)가 18일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최근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로 대규모 탈북자가 국경을 넘어오는 것을 막기위해 철조망을 설치한 것 외에도 단둥의 접경지 부근에 난민대피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중국은 이들 탈북자가 단둥을 거쳐 동북지방의 다른 도시로 확산, 사회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최근 수개월 사이 신의주에서 단둥으로 몰래 넘어오는 탈북자가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중국 당국은 판단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지난 60년대와 70년대에 각각 인도네시아 및 베트남과의 관계가 악화되면서 대규모 화교와 베트남 난민이 쏟아져 들어오자 푸젠(福建)성과 광둥(廣東)성에 구역을 설정, 이들을 집단 수용했다.

중국은 지난주부터 북중 변경의 압록강변에 높이 2.5m, 길이 20㎞에 달하는 철조망을 설치했다.

이 소식통은 “중국이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 범위를 축소하려 한 이유는 북한 주민들의 민생에 타격을 줘 대량의 난민이 단둥으로 흘러들어와 중국 사회에 불안 및 압력 요인으로 작용할 것을 두려워한 때문”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접경 지역의 탈북자 상당수가 각종 범죄사건에 개입, 현지 치안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고 보고 있으며 조선족 친인척의 비호로 인해 탈북자 체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사주간지 아주주간(亞洲週刊)도 단둥 변방수비대의 군 인사를 인용, “단둥과 신의주 해관이 오랫동안 문을 닫게 되면 북한에서 최소 50만명의 난민이 랴오닝(遼寧)과 지린(吉林)성으로 쏟아져 들어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중국 인민해방군은 란저우(蘭州)군구, 난징(南京)군구 등에서 화생방 방호 부대를 선발, 단둥으로 급파했으며 북한 핵실험에 대한 대기감측 등 대응업무를 실시중인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