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뉴욕접촉 6자회담 재개에 유리”

중국은 7일 북한과 미국의 접촉은 어떤 각도에서도 모두 6자회담 회복에 유리하다고 밝혔다.

류젠차오(劉建超)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과 미국의 뉴욕채널을 통한 접촉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고 이렇게 말했다.

류 대변인은 북-미 접촉에서 미국이 6자회담 복귀 시한을 통보했다는 설에 대해 “시한을 내놓았다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미국 방문과 관련, 한국과 미국이 6자회담 문제에 있어 공통 인식을 갖고 회담 진전을 가져올 건설적인 의견을 도출해 내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류 대변인은 중국이 6자회담 조기 회복을 위해 각 당사국과 지속적으로 접촉하고 있다면서 “어떤 경우에도 6자회담에 대해 실망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