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노동당 창건일에 對北중유 무상지원”

중국 정부가 지난 10일을 전후해 북한에 중유 1만t을 무상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도쿄신문이 중유수송을 담당한 중국 해운업체 관계자들을 인용해 20일 보도했다.

신문은 10일이 조선노동당 창건 60돌 기념일인데다 우이(吳儀)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 방북중이었음을 고려할 때 중유지원이 이들 일련의 행사와 관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특히 중국 정부의 지원은 다음달 열릴 예정인 북핵 6자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협력을 요청한다는 의미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풀이했다.

중유 수송을 담당한 난징(南京)의 해운회사 등에 따르면 이번 지원은 지난달 15일 결정됐으며 이 회사는 5천t급 선박 2척에 중유를 싣고 지난 8, 9일 잇따라 다롄(大連)을 출발, 평양에서 20㎞ 떨어진 송림항에 10, 11일 도착해 중유를 북한측에 인도했다는 것이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