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네티즌 “김정일은 중국을 떠나라”

지난 3일 김정일이 방중한 가운데 중국 네티즌들이 김정일을 비난하며 북·중 정상회담을 반대하는 운동이 확산 되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RFA)는 5일  “전 세계 네티즌들이 사용하는 트위터에는 김정일 방중 직후부터 ‘김정일은 중국을 떠나라’라는 문구가 확산되고 있다”면서 “김정일의 중국 방문을 반대하는 중국 네티즌들의 글이 폭주하고 있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트위터의 중국 네티즌을 인용하여 “김정일이 다롄에 방문했을 때 묵었던 푸리화 호텔은 보통 가격이 하룻밤에 1만 6천 위안의 고급호텔로 북한의 일인당 국민 소득보다 더 많은 돈을 소비했다”고 전했다.


또한 트위터에서 활동 중인 중국인 논평가를 인용, “김정일의 차량을 따라다니며 호위하는 자동차 행렬도 낭비며 김정일이 사용하는 돈은 북한 주민들의 피와 살에서 나왔을 수 있고 중국이 북한에 지원한 원조에서 온 것일 수도 있다”고 비난했다.


중국 푸젠성 샤먼에 거주하는 피터 가오(Peter Guo)씨는 “내 트위터에 ‘김정일은 가라 가라 가라’라는 제목으로 문구를 올렸다”라며 “이 문구가 정보 검열을 통과해 인터넷상에 퍼져나갔다. 개인적으로 김정일의 중국 방문을 반대하는 문자를 전달하는 운동을 지지 한다”고 지난 4일 RFA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이어 가오씨는 “인터넷 상에서 정치적 운동을 조직하거나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일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문자를 이용한 운동에 참여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 한다”며 “특히 김정일을 진정으로 싫어하기 때문에 기꺼이 참여하는 것이다. 이번 트위터 운동을 통해 중국 네티즌들이 얼마나 김정일을 혐오하는 지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장비서(Secretary Zhang)’라는 트위터 아이디로 활동하는 중국 네티즌 역시 ‘김정일은 중국을 떠나라’라는 문구를 전달하는 운동에 동참하며 “중국인들도 서방의 민주국가 시민들처럼 길거리에서 푯말을 들고 무엇인가에 반대할 수 있는 권리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RFA가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