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냉정대처 필요..北 비핵화해야”

중국은 25일 북한의 2차 핵실험과 관련해 ‘냉정하게 대처해야 하며 어떤 상황에서도 북한의 비핵화와 평화.안정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또 이번 핵실험에도 불구하고 6자회담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측의 이같은 입장은 이날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동 이후 알려졌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9차 아셈(아시아.유럽) 외교장관회의에 참석중인 유 장관은 이날 오전 하노이 대우 호텔에서 양 외교부장과 회담을 갖고 북한의 2차 핵실험 강행에 따른 제반 문제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한.중 양국은 북한의 2차 핵실험 강행으로 상황이 매우 복잡해졌으며 심각해졌다는데 의견을 같이했으며 이럴 때 일수록 한.중 양국의 협력이 중요하다는데 공감했다.

중국은 특히 ‘냉정하게 앞으로의 사태를 예의주시해야 한다’는 것과 함께 ‘북한 비핵화 정책이 확고부동하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 장관은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일본 외무상과 회담을 가진 뒤 북한 핵실험의 중대성을 감안해 “가급적 조속한 시일내 유엔 안보리를 소집해 대응하기로 했다”고 고위 당국자가 전했다.

하지만 중국이 핵실험에도 불구하고 ‘6자회담을 통한 비핵화 확보’를 강조, 사실상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북 제재에 반대 또는 소극적인 입장을 피력함에 따라 유엔을 통한 대응을 놓고 관련국간 미묘한 신경전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는 9차 아셈 외교장관회의 결과를 정리하는 공동성명에 북한의 2차 핵실험 강행을 규탄하는 내용이 추가되도록 할 방침이라고 현지 고위 소식통이 전했다.

유 장관은 이날 일본과 중국 외교장관과의 연쇄 회동 등 일정을 소화한 뒤 당초 일정을 앞당겨 이날 밤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