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내달 초 6者 협의 갖자”…靑 “지금은 아니다”

중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28일 다음달 초순 북핵 6자회담 긴급 협의를 제안했지만 우리 정부는 아직은 때가 아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우다웨이 대표는 이날 베이징 외교부 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의 한반도 문제의 해결을 위한 논의차원에서 이런 협의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우 특별대표는 “현재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지난 2005년 9.19 공동성명을 바탕으로 중국은 12월 상순 베이징에서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을 제안하며, 이 자리에서 각 측의 관심과 중대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자”고 제안했다.


그는 이어 “국제사회가 6자회담 재개 여부에 관심을 갖고 있으며 회담 재개를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고 동북아 안정에 공헌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6자회담은 각측간에 소통을 증진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진전시키는 중요한 작용을 하며 조기에 6자회담을 재개하자는 것이 중국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외교통상부는 이날 논평을 내고 “북한이 경수로 건설 현장 및 우라늄 농축시설을 공개한 데 이어 연평도 포격 도발로 6자회담 재개 여건조성을 위한 관련국들의 노력에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것”이라면서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 개최는 매우 신중하게 검토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외교통상부는 “6자회담을 재개하기 위한 여건 조성이 우선되어야 하며, 이를 위해 남북대화를 위시하여 6자의 틀 내에서 각종 양자 및 다자 차원의 협의를 추진한다는 것이 우리의 기본입장”이라면서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구체적인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재차 촉구하며, 향후 6자회담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이날 이명박 대통령과 다이빙궈(戴秉國) 중국 국무위원과의 면담에서 6자 회담 재개를 논의할 때가 아니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홍상표 홍보수석은 “(면담에서) 6자 회담과 관련해서 중국 측의 언급이 있었으나 비중 있게 논의되지 않았다”면서 “지금은 논의할 때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