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정일 위원장 방중 시사

중국 정부는 10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확인하지 않았으나 분명하게 부인도 하지 않아 김 위원장이 현재 중국 방문 길에 올랐음을 시사했다.

중국 외교부 쿵취안(孔泉)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방중에 관한 보도 내용을 확인해달라는 요청에 대해 “현재 여러분에게 발표할 권한을 부여받은 것이 없다”고 말했다.

쿵 대변인은 그러나 “중국과 조선은 양호한 양호한 근린관계를 유지해오고 있으며 고위층 상호방문의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면서 “작년 10월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조선방문도 이런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덧붙였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