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정일 사후 권위주의 정권 내세울 듯”

미국의 외교 전문지 포린폴리시(인터넷판)와 영국의 경제 전문지 이코노미스트(인터넷판)는 김정일 생일을 전후해 그의 사망 가능성을 점치며 미국이 ‘김정일 이후’의 북한을 위한 장기대책이 없다고 지적했다. 


포린폴리시는 16일(현지시간) 김정일 사망 후의 극단적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잡지는 “김정일의 사망은 물론 축하할 일이겠지만, (남북)통일로 종식될 (북한)정권의 붕괴를 일으키는 불안정한 기간을 초래할 수도 있다”고 상정했다.


잡지는 하지만 “미국 정부는 북한 급변사태 대책인 ‘작전계획 5029’ 외에 김정일 이후의 북한을 대비하는 데 거의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작전계획 5029는 ‘핵무기 확보, 공공안전 유지, 인도적 지원 등’에 해당하는 단기적 긴급대응 내용밖에 없는 것이라고 잡지는 설명했다.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17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한 장기적 계획이 없다는 주장에 중국이 예외일 수 있다”고 말했다. 잡지는 “중국은 채굴권과 동해 항구를 보면서 북한에 대한 사업적 관심을 계속 키워왔다”고 부연했다.  


이코노미스트는 북한의 붕괴를 우려하는 중국이 “북한에서 강경한 친(親)개발 권위주의 정권을 세우려 할 가능성이 있다”는 안드레이 란코프의 ‘김정일 사망 후의 한 시나리오’를 소개했다. 


이코노미스트는 이처럼 북한 체제가 (친중성향으로) 변한다면 “이러한 중국의 (권위주의 정권 수립) 작전은 동북아에 충격을 입히고 미국에 망신을 주며 지역 내 전략적 계산을 뒤엎을 것”이라며 미국 결정자에게 경고를 던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