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정일 방중 미리 발표않을 것’ 시사

중국 외교부는 6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방중하더라도 그 시기와 일정 등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장위(姜瑜) 외교부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일 위원장이 방중시 일정을 사전에 발표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김 위원장의) 과거 방중시에는 북.중간 협상을 통해 방식과 일정 등을 결정했다”면서 “여러분이 이같은 방식을 존중해 주길 희망한다”고 말해 미리 발표할 계획이 없음을 시사했다.


중국은 과거 김 위원장이 방중했을 때에도 북한 측의 요구로 사전 발표도 하지 않았고 방중 여부 역시 확인해 주지 않았다. 관련 보도 역시 김 위원장의 귀국 후에 나왔었다.


장 대변인은 김 위원장의 방중 임박설과 관련해 이날 역시 “현재까지 관련 정보를 접하지 못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우리와 북한은 정상적인 국가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양국간 선린우호 협력관계가 부단히 깊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내외신 기자들에게 “중국 공산당과 북한 노동당 간의 고위급 교류와 왕래에 여러분이 관심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중국은 (당대당 교류를 관장하는) 유관 부서가 있기 때문에 관심이 있을 경우 유관 부서에 문의하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