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정일 방중설 들은 바 없다”

중국 외교부가 7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 임박설을 우회적으로 재차 부인했다.


장위(姜瑜)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일 위원장의 방중이 임박했다는 언론 보도의 진위를 확인해 달라는 요구에 “현재까지 그런 방면의 정보를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의 이 같은 언급은 최근 일본과 한국 언론에서 중국 국경도시 단둥(丹東)에 특별 경계가 펼쳐지고 있다거나 북한 선발대가 중국에 도착했다는 등 김 위원장의 방중이 임박했다는 보도가 잇따르는 데 따른 공식 반응이다.


장 대변인은 지난달 17일과 31일의 정례브리핑에서도 진위 확인 요청에 똑같은 같은 대답을 했었다.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은 북한과 중국의 접경지인 단둥(丹東)역과 그 주변에 6일부터 특별경계 태세가 갖춰졌다며, 이는 김 위원장의 방북을 준비하는 막바지 작업의 하나라고 7일 관측했다.


KBS도 6일 “김정일 위원장의 방중을 위한 선발대 30여명이 중국이 도착했으며 단둥에 치안병력이 대폭 증원됐고 평양과 선양(瀋陽)간 열차운행이 중단됐다”고 보도, 김 위원장이 조만간 방중에 나설 것이라고 점쳤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 선발대의 중국 도착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단둥역의 경계는 아직 평소와 다른 점을 찾아볼 수 없는 상황이며 완전히 통제됐다고 보도된 단둥 세관도 정상적으로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최근 평양-선양 간 열차의 일시 중단은 전산 장애 때문에 벌어진 일로 알려졌으며 신의주-단둥 간 압록강 철교 통행도 제대로 이뤄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