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정일 발언’ 높이 평가

중국 정부는 조건을 달긴 했지만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대화에 나서겠다고 밝힌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발언을 높이 평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마자오쉬(馬朝旭)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6일 김정일 위원장이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와의 회담에서 밝힌 내용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고 “우리는 북한이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회담을 통해 이 목표를 실현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마 대변인은 이어 “대화와 협상으로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고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것은 각국의 공통된 인식”이라면서 “6자회담은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효과적인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북한과 미국이 양자 대화를 통해 서로 이해와 신뢰를 증진하는 것을 일관되게 지지한다”면서도 “각자가 마땅히 6자회담 프로세스를 추진해 조속히 6자회담을 재개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중국은 과거와 마찬가지로 북한 및 다른 유관 당사국과 함께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고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 발전을 유지하기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총리를 수행해 방북한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부장은 6일 귀국길에 기자들과 만나 “원 총리의 방북은 풍성하고도 중요한 성과를 거뒀다”면서 특히 북중 우호관계 심화와 북핵 문제의 진전이란 2가지 분야에서 성과가 컸다고 평가했다.

양 부장은 북핵 문제와 관련,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진하는 데 적극적인 진전을 가져왔다”면서 “중국은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이번에도 중요하고 책임있는 역할을 다했다”고 평가했다.

양 부장은 “원 총리가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은 국제사회의 공통적인 인식이자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면서 “북한의 지도자들과 솔직하고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해 중요하고도 적극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김정일 위원장은 5일 원 총리와의 회담에서 “북미 양자회담을 통해 북미의 적대관계가 반드시 평화관계로 바뀌어야 한다”면서 “북한은 북미 양자회담의 상황을 지켜본 뒤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회담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하고 북한이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점에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